들꽃마당 이야기

카페 '천북양조장' 본문

이런저런글

카페 '천북양조장'

마을여행 들꽃마당 2020. 8. 17. 00:05

천북에는
샘물처럼 시원한
천북양조장이 있었습니다.

신작로 따라서
땀 뻘뻘 흘리며 가져다준
그리움으로 물든 시간

지금도
그 길 곳곳에는
마다하지 않은 마음이 물들었습니다.

마을 축제를 시작하면서
잠시 이별한 천북양조장

다르지만 그런 마음으로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사진으로 초대합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