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전체 글 보기 (691)
이런저런글 (188)
농촌이야기 (106)
꿈꾸는아이들 (72)
들꽃마당 (82)
보령여행 (60)
사진 한 장 (166)
커피 (17)
Marty Carvel
들꽃마당 μ..
헌책방과 헌책방 나들이의 매력
삶의 여백
1년만에 만난 우아한 청노루귀
비바리의 숨비소리
154,697 Visitors up to today!
Today 5 hit, Yesterday 8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9.09.09 00:36

많은 걱정 속에 제13호 태풍 링링이 지나갔습니다. 링링은 홍콩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귀여운 소녀의 애칭이라고 하는데, 겪어보니 귀여움과는 다르게 사나움이 차고도 넘친 이름이었습니다.

아무튼, 링링이 가고 난 후 혹시나 상처가 났을까 싶어 천북 바다인 천수만을 살짝 둘러봤습니다. 해 질 녘이라서 시간이 짧았지만, 커피 한 잔 마시고 일몰 사진 몇 장 찍었습니다. 태풍 링링이 가고 난 후 천수만 모습입니다. 

 

일몰 직후

 

 

일몰 후 시간이 지나고...

 

 

일몰도 내일을 준비합니다.

 

 

어둠이 밀려오면서 등대도 불을 밝힙니다.

 

등대를 찍으면서 그런 생각을 했습니다. 어둠은 늘상 오지만, 그것을 뚫고 가는 빛도 빛나게 다가온다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