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전체 글 보기 (696)
이런저런글 (190)
농촌이야기 (106)
꿈꾸는아이들 (72)
들꽃마당 (82)
보령여행 (60)
사진 한 장 (169)
커피 (17)
Marty Carvel
들꽃마당 μ..
헌책방과 헌책방 나들이의 매력
삶의 여백
1년만에 만난 우아한 청노루귀
비바리의 숨비소리
156,346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12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3. 6. 10. 23:10

미국 미네소타 지역에서 생산되는 사과는 

빨갛고 맛이 좋아 상품가치가 꽤 높다고 합니다.

 

그런데 어느 날 미네소타 지역에 커다란 우박이 떨어졌습니다. 

수확을 앞두고 있던 사과들은 모조리 땅으로 떨어졌습니다. 기가 막힐 일이지요.

 

하지만 아연실색한 농민들 사이에 한 젊은 청년은 절묘한 생각을 했습니다. 

그리고는 우박 맞은 사과를 이렇게 표현했습니다.

 

'자연의 혜택을 그대로 머금은 사과입니다. 이 사과로 말씀드릴 것 같으면 

몇십 년 만에 한 번 내린다는 우박을 맞은 천연 제품입니다. 그 덕분에 맛 또한 꿀맛입니다.'

 

얼마 후 우박 맞은 사과는 모두 팔리고 매출액도 급상승했습니다.

 

이 이야기는 하코다 다다아키라는 일본 작가가 쓴 

‘떨어진 사과를 팔아라!’에 나오는 내용입니다. 

이 이야기가 의미하는 바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어떤 상황이라도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한다면 그 결과는 하늘과 땅 차이라는 것입니다.

 

참 좋은 이야기입니다.

우리는 이런 이야기를 들으면 긍정적이 됩니다. 그래서 이런 상황에 직면한다면,

어떤 방법을 찾거나, 머리를 잘 사용하기만 하면 상황을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응원을 보낼만한 생각입니다. 


그런데 제가 조금 더 생각을 보탠다면,

어떤 방법을 찾는 일, 머리를 절묘하게 잘 사용하는 일 등 

사실 이 모두는 우리가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사람들의 도움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세상을 혼자 살아가는 사람은 없습니다. 

누군가의 도움이 필요하고 또 누군가는 나의 도움이 필요합니다. 

그러기 때문에 우리는 서로에게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필요합니다.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는 말이 있는데,

여기서 하늘은 하느님의 도우심을 말하기도 하고,

내 이웃이 나를 돕는 것을 말하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이웃과의 관계가 나쁜 것은 내가 도움을 받는 일에 

큰 장애가 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우리 삶의 기반이 되는 사회의 관계망에서, 공동체 시작은 

나와 이웃으로부터 출발하는 것을 진지하게 생각해야 합니다.

종교도 그렇고, 정치도 그렇습니다.

 

농업도 마찬가지입니다. 

비록 농업의 현실이 암담하고 농산물은 제값 받기가 어렵다고 해도, 

이 세상은 우리가 함께 사는 곳이라는 생각을 버리지 않는다면 

새로운 농업의 길을 만들어 갈 수 있습니다.

농업과 공동체는 떼 놓을 수 없습니다.

 

최근 농촌과 공동체에 대한 이야기를 여러 사람과 나누고 있습니다. 

결국 함께 할 때만 가능합니다. 축제도 하고, 사진전도 하는 것 모두 그렇습니다.

 

우박 맞은 사과를 사는 사람은 바로 이웃입니다.

화성이나 금성에서 우리 사과를 사주지 않습니다.



........

사과만큼 탐스러운 호박 사진 한 장 올립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