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전체 글 보기 (693)
이런저런글 (189)
농촌이야기 (106)
꿈꾸는아이들 (72)
들꽃마당 (82)
보령여행 (60)
사진 한 장 (167)
커피 (17)
Marty Carvel
들꽃마당 μ..
헌책방과 헌책방 나들이의 매력
삶의 여백
1년만에 만난 우아한 청노루귀
비바리의 숨비소리
155,551 Visitors up to today!
Today 11 hit, Yesterday 10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2. 11. 6. 00:52

며칠 전, 우연히 예산 읍내에 있는 커피집에 갔었다.

이 층에 있는 허름한 커피집... 그래도 당당한 수제 커피 전문 집...

 

자체적인 기법으로 커피를 블렌딩(Blending) 한 것일까....

무척 진한 맛이 처음엔 쓰게 느껴졌으나

지나고 나니 그 맛이 새삼 그리워졌다.

아니, 은근히 깊은 맛을 풍기는 그 집이 그리웠다.

 

궂은 비는 아니지만,

가을비 내리는 어제, 지나는 길을 핑계삼아 예산 읍내 커피집엘 다시 갔다. 

그리고 며칠 전 그 느낌 그대로 커피를 대했다.

 

커피 향이 가을비보다 더 가슴으로 파고든다...

잃어버린 낭만도 꼼지락거린다....

 

 

 

  

한 귀퉁이 탁자

 

 


  

오래 된 볶은 커피 원두를 탁자 위에 깔아두었다.

 


 

  

여전히 진한 향이다. 원두 100g에 8잔. 나는 내 방식대로 뜨거운 물을 조금 섞었다.

 

 



  커피 내리는 제조실(?)

 


 


  시간은 0과 1로 이루어진 디지털이 아니다. 시간은 맴돌다 흘러가는 것이다.

 

 


  

  LP판을 보니 반갑다. 중학교 2학년 때 떨리는 손으로 전축 바늘을 들던 생각이 난다...

 


 

  

등 뒤에서 깊은 소리가 피할 수 없게 온 몸을 죄인다.

 


 

  

마치 여러 사람의 이름이 진열 돼 있는 것 같은 선반...

 


 

  

불빛도 커피색이다.

 

  .

  .

  .

 

 

  

아무래도 가끔은 예산엘 가게 되지 않을까. 비 내리는 날, 커피 때문에...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