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전체 글 보기 (723)
이런저런글 (205)
농촌이야기 (106)
꿈꾸는아이들 (72)
들꽃마당 (84)
보령여행 (61)
사진 한 장 (178)
커피 (17)
Marty Carvel
들꽃마당 μ..
헌책방과 헌책방 나들이의 매력
삶의 여백
1년만에 만난 우아한 청노루귀
비바리의 숨비소리
159,733 Visitors up to today!
Today 38 hit, Yesterday 53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4. 10. 16. 21:43

엊그제 이틀에 걸쳐서 태안군에서 중요한 회의가 있었습니다.

첫날 회의를 마치고 집으로 오는데, 천수만 풍경이 참 좋았습니다.

문제는 카메라를 가지고 있지 않다는 것. 둘째날은 카메라부터 챙겼습니다.

회의가 끝나자마자 해 지는 시간에 맞춰 어제 눈여겨 봤던 천수만으로 왔습니다. 

그런데 햇살 때문에 잠깐 방심한 시간이 5분. 환경이 급변했습니다. 

아, 담고자 했던 풍경은 사라지고 아쉬움이 커지는 시간 끝자락에서

몇 장면을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그래도 이런 경험은 괜찮았습니다. 

사실 이런 풍경은 11월쯤이면 더 좋은 모습이 되기 때문에 기다리면 됩니다. 

세 컷 담았는데(찍기는 백 여장 넘게 찍었고요.) 한 컷은 조형물이라 그렇게 의미가 없습니다. 


사진을 담은 장소는 홍성군 서부면입니다.

홍성나들목에서 안면도 가는 길목에 있는 큰 소나무 사진 한 장과

홍성 서부면 궁리 포구에서 남당항 가는 사이에 있는 바닷가 풍경입니다. 

가을이라서 그런지 해가 지니까 금방 어두워집니다. 

그래도 이 길은 참 아름다운 해변도로입니다. 


감상 한 번 해보시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