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전체 글 보기 (693)
이런저런글 (189)
농촌이야기 (106)
꿈꾸는아이들 (72)
들꽃마당 (82)
보령여행 (60)
사진 한 장 (167)
커피 (17)
Marty Carvel
들꽃마당 μ..
헌책방과 헌책방 나들이의 매력
삶의 여백
1년만에 만난 우아한 청노루귀
비바리의 숨비소리
155,507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3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8. 9. 21. 14:34

 눈이 14일째 내립니다
지금 아랫녘에서는
눈에 치어 아우성인데
무슨 살 판이 났는지
눈은 쉬지 않고 내립니다

나도 눈을 치우느라
힘듭니다
진짜 힘든 사람들에 비하면
별 것 아니겠지만
그래도 불편한 무릎 감싸쥐고
눈을 쓸어 가는 것이
만만치는 않습니다


눈을 치우다
들꽃마당 뒷동산에
가 봤습니다
아무도 없는 세상
눈여겨 보지도 않는 세상인데
그래도
소나무는 여전히 그 자리에서
내리는 눈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푸르른 소나무는
그가 푸름으로 인해서
잎도 없고 숨 쉬지도 못할 것 같은
이웃 나무들에게
겨울의 희망으로
서 있습니다
언제 그칠지 모르는
눈 속에서
소나무는 종말의 시간을
가르켜 주고 있습니다

 



눈이 14일째 내립니다
지금 아랫녘에서는
눈에 치어 아우성인데
무슨 살 판이 났는지
밤에도 내립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