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전체 글 보기 (674)
이런저런글 (181)
농촌이야기 (105)
꿈꾸는아이들 (72)
들꽃마당 (81)
보령여행 (57)
사진 한 장 (161)
커피 (17)
Marty Carvel
들꽃마당 μ..
헌책방과 헌책방 나들이의 매력
삶의 여백
1년만에 만난 우아한 청노루귀
비바리의 숨비소리
150,843 Visitors up to today!
Today 3 hit, Yesterday 8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9.05.25 11:18


                    큰 산, 큰물

- 태산불사토양(太山不辭土壤)
  태산은 흙과 돌의 좋고 나쁨을 가리지 않고
  다 받아들였기 때문에 그 높음을 이루었고,

- 하해불택세류(河海不擇細流)
  큰 강이나 넓은 바다는 작은 시냇물도
  버리지 않았기 때문에 저토록 넉넉해진 것이다.



큰 산과 큰 바다 앞에서 사람은 흔적이 없습니다.
그러나 큰 산이나 큰 바다가 처음부터 그렇게 된 것이 아니라,
모든 것을 다 받아들이고 작은 것도 버리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깨달으면
큰 사람입니다.

자연이 그 누구보다도 큰 스승으로 다가오면
삶의 깊이는 그렇게 커집니다.

이 흙 저 흙, 이 물 저 물 가리지 말고 보태고 합쳐서
큰 산과 큰물을 만들어 가는 자연의 모습 앞에서
함께 만들어 가고, 더불어 살아가는 것을 배우면

이보다 더 큰 성공이 어디 있을까요?
이보다 더 넉넉한 모습이 어디 있을까요?
이보다 더 유쾌한 것은 없을 테지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