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전체 글 보기 (716)
이런저런글 (200)
농촌이야기 (106)
꿈꾸는아이들 (72)
들꽃마당 (84)
보령여행 (61)
사진 한 장 (176)
커피 (17)
Marty Carvel
들꽃마당 μ..
헌책방과 헌책방 나들이의 매력
삶의 여백
1년만에 만난 우아한 청노루귀
비바리의 숨비소리
158,807 Visitors up to today!
Today 17 hit, Yesterday 28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9. 3. 24. 19:26

어느 임금님이 백성들의 마음을 알아보고 싶어서
밤중에 몰래 길바닥에 커다란 돌 한 개를 가져다 놓았습니다.

아침이 되자, 사람들이 그 길을 지나갔습니다.

장사를 하는 사람은 돌이 가로놓여 있는 것을 보고는
"아침부터 재수 없게 돌이 길을 가로막다니!"하고 화를 내며
옆으로 피해서 갔습니다.

관청에서 일하는 사람은
"누가 이 큰 돌을 길 한복판에 들여다 놨지?"하고
투덜대며 지나갔습니다.

뒤이어 온 젊은이는 돌을 힐끔 보더니
빠른 걸음으로 지나가 버렸습니다.

얼마 뒤에,
한 농부가 수레를 끌고 지나게 되었습니다.

돌 앞에 걸음을 멈춘 농부는
"이렇게 큰 돌이 길 한복판에 놓여 있으면 지나다니는 사람들이
얼마나 불편을 겪겠어."하며 길가로 치웠습니다.

그런데 돌이 놓여 있던 자리에,
황금이 든 주머니와 편지가 있었습니다.

편지에는
'이 황금은 돌을 치운 사람의 것이다.'라고 쓰여 있었습니다.
그것은 임금님이 써 놓은 것이었습니다.
.
.
.

그 날, 로또 당첨자는 농부였다는 것을 알려드리면서
우리도 이렇게 로또 당첨자를 내면 좋겠다는,

숫자 나부랭이를 쓰기보다 돌멩이라도 하나 치우면 줄 수 있는
그런 당첨 시스템이 있으면 좋겠다는
하나마나한 생각을 해 봅니다.

그리고보니 쓰잘데기 없는 생각이네요.
그래도 그냥 해봅니다...ㅠ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