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전체 글 보기 (641)
이런저런글 (174)
농촌이야기 (98)
꿈꾸는아이들 (72)
들꽃마당 (81)
보령여행 (56)
사진 한 장 (143)
커피 (17)
Marty Carvel
들꽃마당 μ..
헌책방과 헌책방 나들이의 매력
삶의 여백
1년만에 만난 우아한 청노루귀
비바리의 숨비소리
145,662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22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3.10.20 14:36




그야말로 가을 하늘이 빛나던 날,

낙동 학교 교장 선생님을 비롯해서 몇몇 분들과 함께 

학교 발전의 본보기로 삼기 위해 전라북도 임실에 있는 

마암초등학교에 다녀왔습니다. 


마암초등학교는 섬진강 시인으로 잘 알려진 

김용택 선생이 1997년부터 2002년까지 교사로 근무했던 곳입니다. 

그때는 마암초등학교가 아니라 마암분교였는데, 

아이들과 즐겁게 놀고, 시(詩)를 함께 쓰는 모습이 책으로 나오고, 

또 KBS 인간극장에 방영되면서 널리 알려진 학교이기도 합니다.


16명을 오가던 분교가 그 후 2005년에 학생 수 증가로 

초등학교로 승격되었고, 지금은 전교생이 75명인 학교가 되었습니다. 


주변에는 경관이 아름다운 옥정호가 있고, 

산으로 둘러싸인 풍경이 사람들의 발걸음을 멈추게 합니다. 

삼 분의 이가 넘는 학생이 인근 전주시에서 옵니다. 

꼭 풍경 때문에 아이들이 늘어난 것은 아니겠지요. 


농촌의 학교가 갖는 자연 친화적인 모습과 

인성과 감성이 풍부한 교육 때문에 부모들이 불편을 감수하면서도 

아이들을 이 학교로 보내는 것 같습니다. 


낙동 학교와 더불어 이렇게 좋은 학교들이 

많아져야 한다는 생각을 하면서 천북으로 왔습니다. 

학교뿐만 아니라 우리 농촌에도 많은 사람이 오기 위해서 

어떻게 해야 할 것인가도 골똘히 생각했습니다. 


어쨌든 지금까지 해 왔던 것을 앞으로도 

열심히 해야겠다는 결론이 나오기는 했습니다.


비누 만들기 작업을 지켜본 후, 서재에서 컴퓨터를 켜니 

마암초등학교 교장 선생님이 보내주신 메일이 와 있었습니다. 

메일을 열어보니, 교장 선생님께서 직접 그리신 그림과 글 모음을 

선물로 보내주셨습니다. 예술가이신 교장 선생님의 글과 그림을 통해서

마암초등학교의 감흥이 다시 살아납니다.


갑자기 가을이 풍성해진 느낌입니다. 

그림 하나를 여러분과 같이 보고 싶어서 맨 앞에 올렸습니다. 

지금 들녘에 피어나는 '쑥부쟁이'입니다. 


아울러 마암초등학교 모습과 풍경, 근방에 있는 찻집 '하루'의 모습도 덧붙입니다.





<가로 사진은 클릭하면 조금 더 크게 볼 수 있습니다.>





마암초등학교 전경






마암초등학교가 보이는 풍경






찻집 '하루'







단풍나무 속에서 색깔을 뽐내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