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전체 글 보기 (631)
이런저런글 (174)
농촌이야기 (97)
꿈꾸는아이들 (70)
들꽃마당 (81)
보령여행 (54)
사진 한 장 (138)
커피 (17)
Marty Carvel
들꽃마당 μ..
헌책방과 헌책방 나들이의 매력
삶의 여백
1년만에 만난 우아한 청노루귀
비바리의 숨비소리
143,604 Visitors up to today!
Today 19 hit, Yesterday 11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8.09.21 23:00







꿈을 꾼다.
삶의 덧칠을 위해서

시간에 밀리면 다시 벗겨지고
떨어져 나가기도 하지만

꿈꾸지 않으면
마치 남들은 다 지나간듯한 그 자리에서
홀로 남겨진 아른한 아픔에 베이고
힘겨워하기 때문이다.






꿈을 꾸는 것은 어려운 일은 아니다.
내가 부르면
마치 곧 달려 올 것처럼
꿈은 그렇게 부풀어 있다.

바라볼수록 그 색깔도 곱다.
그리고 드디어 나비처럼 펄럭인다.
아니, 그렇게 보인다.



 


꿈이 삶을 덧칠해 주기는 한다.
보는 이들로 하여금 좋다고 말을 하도록 도와준다.
부푼 모습을 보여준다.

그러나 결국은
꿈마저도
그 자리에 머문 삶에 사로잡히고 만다. 


 



이제 쓸쓸한 벌판, 그 황량한 바람 속으로
창을 열고 자유롭게 던져지지 않으면

무뎌지는 아픔만이
꿈인 양 붙어 있을 뿐이다.

아, 기다린다.
모두 떠난 후
자유로운 몸으로 쓸쓸하게 던져질 때를

.
.
.
.
.

*보령시 성주면에 있는 개화예술공원 모산미술관에서 촬영.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