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전체 글 보기 (638)
이런저런글 (174)
농촌이야기 (98)
꿈꾸는아이들 (71)
들꽃마당 (81)
보령여행 (55)
사진 한 장 (142)
커피 (17)
Marty Carvel
들꽃마당 μ..
헌책방과 헌책방 나들이의 매력
삶의 여백
1년만에 만난 우아한 청노루귀
비바리의 숨비소리
145,050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18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7.08.19 10:50

<6월 3일에 쓴 글입니다.>

보령시 주산면 유곡리


가뭄이 심하던 6월, 모처럼 비를 맞으며 주산면 유곡리 여행을 했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무척 즐거웠습니다...^^


유곡리 여행은 본격적인 보령의 마을여행 1편입니다.


집집마다 촉촉히 젖은 넝쿨장미며, 보기만해도 무척 즐거운 사연을 담은 문패며, 생동감이 넘치는 넝쿨콩밭, 마을 저수지 쉼터(이건 신죽리와 같이 참 살기 좋은 마을 사업에 선정 됐음), 청룡사 가는 길(후진하느라고 더 드라마틱했던), 마을 한복판에 우뚝 선 메타쉐콰이어 나무... 거기에 감칠맛 나는 이야기(이건 제가 한 거고요. 근데 이게 중요함). 

아무튼, 여행 만족도가 100%를 넘어서서(?) 동행한 제 아내도 너무나 즐거워했습니다. 차 한 잔 마실 곳이 있었으면 200%였겠죠...^^


요즘 저는 유쾌한 소비를 하도록 하는 천북면 마을여행 프로그램을 조금씩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글을 쓰기 조금 전엔 괴산군과 남도 광주시 두 곳에서 여행 신청을 받았습니다. 다음 주는 서울에서 오고, 19일은 경북 봉화와 영주에서도 옵니다. 말 그대로 천북을 여행합니다. 저는 이 분들이 천북면에서 유쾌하게 소비하는 것을 돕는 역할을 합니다. 우리 보령은 참 아름답고 정겹습니다. 눈에 보이는 것이 모두 멋진 여행길입니다. 


마을 만들기에 마을을 거니는 자연스런 여행이 첨가되고,  여행 온 이들은 그야말로 유쾌하게 소비를 할 수 있도록 만들면 좋겠습니다. 방법은, 스스로 깊은 애정을 가진 말 한마디에서 그 길을 열 수 있습니다. 우리 마을의 가치를 따뜻하게 드러낼 때, 누구라도 감동을 할 수밖에 없습니다.


비 내리는 

유곡리는 참 멋진 마을입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