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전체 글 보기 (651)
이런저런글 (177)
농촌이야기 (99)
꿈꾸는아이들 (72)
들꽃마당 (81)
보령여행 (57)
사진 한 장 (148)
커피 (17)
Marty Carvel
들꽃마당 μ..
헌책방과 헌책방 나들이의 매력
삶의 여백
1년만에 만난 우아한 청노루귀
비바리의 숨비소리
146,659 Visitors up to today!
Today 126 hit, Yesterday 32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5.01.05 18:07

올겨울은 시작하자마자 춥고 눈이 많이 내렸습니다.
덕분에 겨울 운동은 잘했습니다만...
그래도 눈이 오니 아름다운 겨울이 살아납니다.
날마다 눈길을 운전하면서 이런저런 풍경을 담았습니다.




들꽃마당이 있는 신죽리 풍경
*사랑의 집 10호점에 입주하는 동수 씨를 축하하기 위해 길을 나섰는데,
아침까지 내린 눈이 길을 막아서 지나가는 차를 타고 언덕을 넘었습니다.
눈길에 미끄러져도 사람들이 웃습니다.





아침마다 아이들 태우러 간 학성리 사호리 간 바닷길 풍경.
*계절마다 이 길의 풍경은 달라집니다. 무엇보다도 잔잔한 일몰이 좋습니다.
그 따사로운 빛살에 마음을 내려놓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오늘은 하얀 세상입니다.





어둑해진 학성리 풍경, 아이들을 데려다 주러 가는 길.





물이 빠진 사호리 겨울 풍경
*아무래도 겨울 바다는 제 모습을 다 드러내야 여운이 길게 가는 것 같습니다.





겨울이면 일몰을 담던 장소. 오늘은 눈으로 덮였습니다.
저기 소나무 사이로 마지막 해가 걸려서 붉게 용을 쓰면 모두 걸음을 멈추고
마음을 갖다 댑니다. 눈이 내리더니 형형색색 모습이 단출해졌습니다.





이제 6학년이 되는 영민이 집 앞 풍경. 

영민이 아빠가 한 해의 결실을 거둬들인 논 위에도 겨울이 가득 찹니다.

올해도 이 논에서 기쁨이 가득하기를...






가끔 여행하는 속동해변길입니다.
비 오는 날 썰물 사이로 드러난 길을 따라 바다에 들어가곤 하던 곳.





겨울도 이제 차분해집니다.
조금 있으면 봄이 오겠지요.
2015년 올해는 무엇보다 건강하게, 그리고 즐겁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