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전체 글 보기 (638)
이런저런글 (174)
농촌이야기 (98)
꿈꾸는아이들 (71)
들꽃마당 (81)
보령여행 (55)
사진 한 장 (142)
커피 (17)
Marty Carvel
들꽃마당 μ..
헌책방과 헌책방 나들이의 매력
삶의 여백
1년만에 만난 우아한 청노루귀
비바리의 숨비소리
145,050 Visitors up to today!
Today 1 hit, Yesterday 18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4.10.16 21:43

엊그제 이틀에 걸쳐서 태안군에서 중요한 회의가 있었습니다.

첫날 회의를 마치고 집으로 오는데, 천수만 풍경이 참 좋았습니다.

문제는 카메라를 가지고 있지 않다는 것. 둘째날은 카메라부터 챙겼습니다.

회의가 끝나자마자 해 지는 시간에 맞춰 어제 눈여겨 봤던 천수만으로 왔습니다. 

그런데 햇살 때문에 잠깐 방심한 시간이 5분. 환경이 급변했습니다. 

아, 담고자 했던 풍경은 사라지고 아쉬움이 커지는 시간 끝자락에서

몇 장면을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그래도 이런 경험은 괜찮았습니다. 

사실 이런 풍경은 11월쯤이면 더 좋은 모습이 되기 때문에 기다리면 됩니다. 

세 컷 담았는데(찍기는 백 여장 넘게 찍었고요.) 한 컷은 조형물이라 그렇게 의미가 없습니다. 


사진을 담은 장소는 홍성군 서부면입니다.

홍성나들목에서 안면도 가는 길목에 있는 큰 소나무 사진 한 장과

홍성 서부면 궁리 포구에서 남당항 가는 사이에 있는 바닷가 풍경입니다. 

가을이라서 그런지 해가 지니까 금방 어두워집니다. 

그래도 이 길은 참 아름다운 해변도로입니다. 


감상 한 번 해보시죠.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