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전체 글 보기 (627)
이런저런글 (172)
농촌이야기 (97)
꿈꾸는아이들 (70)
들꽃마당 (81)
보령여행 (53)
사진 한 장 (137)
커피 (17)
Marty Carvel
들꽃마당 μ..
헌책방과 헌책방 나들이의 매력
삶의 여백
1년만에 만난 우아한 청노루귀
비바리의 숨비소리
143,023 Visitors up to today!
Today 3 hit, Yesterday 18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4.05.19 00:37

낙동초등학교의 봄...





<*사진을 클릭하면 조금 더 큰 사진으로 볼 수 있습니다.>




올해는 더운 봄이었습니다.

꽃도 동시다발로 피어서 봄의 향취가 줄어들었습니다.


그리고 왜 이렇게도 슬픈 봄인지요.

세월호의 슬픔 때문에

모두 봄을 느낄 수도 없었을 것 같습니다.


눈물로 지새운 봄이 처음은 아닙니다.

낙동 학교 교정에는 눈물의 비가 한쪽에 피어 있습니다.

아이들을 가슴에 품고

한 사람의 이름으로 피어난 꽃.


그래도 아이들을 보니 푸름이 솟아납니다.

일 년이 지나고, 다시 한 해가 지나고, 그러기를 이제 여덟 해.

언제나 좋은 것은 아이들 소리입니다.


간절히 바라노니

부디, 봄은 이렇게 아이들처럼 해맑게만 찾아오기를.

그래서 봄날은 여전히 희망을 꿈 꿀 수 있기를. 


여기는 낙동 학교의 봄입니다.

































.

.

.












낙동초등학교의 봄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