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전체 글 보기 (613)
이런저런글 (171)
농촌이야기 (96)
꿈꾸는아이들 (68)
들꽃마당 (79)
보령여행 (50)
사진 한 장 (132)
커피 (17)
Marty Carvel
들꽃마당 μ..
헌책방과 헌책방 나들이의 매력
삶의 여백
1년만에 만난 우아한 청노루귀
비바리의 숨비소리
140,212 Visitors up to today!
Today 3 hit, Yesterday 62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3.10.08 01:31

아이들이 달린다.


닫혔던 길이 부산한 소리에 서둘러 문을 연다.

능선을 타고 바람같이 지나더니 어느새 깃발이 꽂혀 있다.


아이들이 뛰지 않는다면

세상에 뜨거운 것은 하나도 없을 것이다.

바다도 잔잔해 파도 소리 하나 없을 것이다.

스스로 무뎌진 가슴, 그렇게 저물어 갈 것이다.


아이들은 언제나 달린다.


길이 아이들 발끝에 채여 붉어진다.

바다도 파도 소리를 북돋운다.

세월에 쓸린 가슴도 쿵쿵거린다.


눕던 풀들이 덩달아 일어나고

가지 밑 웅크린 새들은 기어이 날개를 편다.




<가로 사진은클릭하면 조금 더 크게 볼 수 있습니다>



























2013. 10. 6.  오후.  보령 '오천항'에서........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