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전체 글 보기 (659)
이런저런글 (179)
농촌이야기 (101)
꿈꾸는아이들 (72)
들꽃마당 (81)
보령여행 (57)
사진 한 장 (152)
커피 (17)
Marty Carvel
들꽃마당 μ..
헌책방과 헌책방 나들이의 매력
삶의 여백
1년만에 만난 우아한 청노루귀
비바리의 숨비소리
148,356 Visitors up to today!
Today 5 hit, Yesterday 14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1.06.20 16:11



며칠 전에 오디를 따러 뽕나무밭엘 갔습니다.
들꽃마당에서 20여 분 거리에 있는 이 뽕나무밭은 이제는 60이 넘으신 어느 목사님과 사모님이
지난 30여 년간 일구어 놓은 곳입니다. 풀무생협의 원년멤버이기도 한 목사님은
열악한 농촌의 현실 속에서
힘을 다해 지역민들과 누에치기를 해왔습니다.

지금은 나이 든 농민들은 누에치기를 포기하고, 목사님 내외분만이 터전을 지키고 있습니다.
유기농 오디 맛이 참 좋았습니다. 아니, 그보다 이렇게 큰 오디는 처음 봤습니다.
아마 제가 오디에 관해서 문
외한 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겨우 길가의 오디 정도 따먹고 다녔으니까요.
들꽃마당 안에도 새들이 심어 놓은 오디나무가 두 그루 있습니다. 여기에도 맛있는 오디가 달렸습니다.





오디는 포도당을 비롯한 과당 비타민 칼슘 등이 풍부해서
예로부터 강장제로 알려졌으며 특히 간장과 신장의 기능을 좋게 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리고 류머티즘 치료에도 쓰이며, 혈당과 콜레스테롤 저하 효과도 있다고 합니다.





뽕나무 열매 '오디'





오디 따기 체험단





오디를 따 주신 뽕나무농장 집사님의 오디로 물든 '손'





맛있게 오디를 먹는 모습을 연출하신 것을 보니 연기에 상당한 재능이 있으신 분입니다.





'농장주(?) 사모님'
이렇게 딴 오디는 현장에서 판매도 하고, 또 냉동해서 판매도 합니다.
현재 목사님은 오디농사 수익으로 지원하는 아프리카의 어느 지역으로 떠나셨습니다.





정말 오디가 이렇게 탐스러운 줄은 처음 알았습니다.
마치 무슨 과일이 주렁주렁 달린 것 같았습니다. 신기하기도 하고 따먹어보니
입안에서 단물이 흥건히 고이는 것이 참 맛있었습니다...^^ 실컷 오디를 먹었습니다.






하나라도 정성을 들여 오디를 따는 모습이 마치 예술가처럼 느껴졌습니다.





혹시 풀무생협을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유기농의 정신은 오디에서도 나타납니다.





오디 따기 체험단의 수확물





이렇게 아름답고 건강한 오디를 먹고, 더욱 건강하고 맑게 살아가기를
기원하면서 뽕나무밭을 나왔습니다...

여러분도 오디 따기를 하고 싶지 않으세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