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BLOG main image
전체 글 보기 (641)
이런저런글 (174)
농촌이야기 (98)
꿈꾸는아이들 (72)
들꽃마당 (81)
보령여행 (56)
사진 한 장 (143)
커피 (17)
Marty Carvel
들꽃마당 μ..
헌책방과 헌책방 나들이의 매력
삶의 여백
1년만에 만난 우아한 청노루귀
비바리의 숨비소리
145,629 Visitors up to today!
Today 0 hit, Yesterday 24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08.09.21 16:43
예전에 많이도 손에 쥐고 이런 저런 사진을 찍었던 가벼운(?) 올림푸스 4000Z을
들고 길을 나섰습니다.(그래도 400만 화소라서 여전히 쓸만합니다.)
그리고...
초여름의 향기를 느끼며 모처럼 춘장대를 지나갔습니다.
가는 사이 사이
염소 새끼들도 한 장 찍어 주고
찔레꽃, 뱀딸기도 찍고
밭에서도 수로에서도 찍고
그러다보니 춘장대더군요...

 

  
어느 동네인지... 춘장대 가는 길.



 
힘 자랑하는 염소 새끼들



 
모처럼 보는 뱀딸기



 
찔레줄기 꺾어 먹던 옛생각이 납니다.



 
주인은 간데 없지만 이놈 참 고마운 놈이죠...



 
각 논으로 힘있게 물이 흘러갑니다.
수로 구경하는 재미도 상당히 쏠쏠합니다.



 
드디어 춘장대 모래밭.  게눈 감추듯이 한다더니...
그러나 저러나 백사장에 그놈의 네발 오토바이들은 다니지 못하게 해야겠어요.
생태계를 파괴하고 다니는 주범처럼 보입니다.


.
.


드디어 이 바다를 볼려고 여기까지 왔습니다.
생각해 보니 참으로 오랫만입니다.


.
.
.
.
.



올 여름엔 한 번쯤 춘장대엘 다녀가시죠...
바다가 애타게 부릅니다..
저기 저 바다에 누워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